기사 메일전송
금융위, 가상화폐거래소에 대한 가상계좌발급 중단 요청
  • 김동호 기자
  • 등록 2017-12-29 12:00:47

기사수정



금융위원회가 시중은행들에게 가상화폐 취급업자(거래소)에 대한 가상계좌서비스 신규 제공을 즉시 중단해 줄 것을 요청했다. 불건전 거래소에 대해서는 지급결제 서비스도 중단한다는 방침이다.


금융위원회는 28일 김용범 부위원장 주재로 가상화폐 관련 금융권 점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 등을 포함한 범정부 긴급대책 후속조치를 금융권에 전달했다. 이날 회의엔 기재부와 금융감독원, 시중은행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김용범 부위원장은 "'가상통화 특별대책'은 가상통화 취급업자에 대한 기존의 가상계좌 서비스를 중단하고, 실명확인 조치를 강화하는 것"이라며 현재 시중은행들이 제공하고 있는 가상통화 취급업자에 대한 가상계좌서비스의 신규 제공을 즉시 중단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가상통화 취급업자에게 가상계좌서비스를 제공 중인 은행도 더 이상 가상계좌의 신규 회원을 추가하는 것은 중단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부위원장은 "은행권은 실명확인시스템을 조속히 개발하고 현재 가상계좌서비스 이용자가 신속히 실명확인시스템으로 계좌를 이전할 수 있도록 가상통화 취급업자와의 협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은행권 공동으로 가상통화 취급업자의 지급결제서비스 운영현황에 대해 전면 점검에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이후 점검결과를 토대로 정부의 긴급조치 대책을 따르지 않는 불건전 가상통화 취급업자에 대해서는 은행권이 어떠한 형태의 지급결제서비스도 제공하지 않는 등 엄정한 조치를 할 예정이다. 


김 부위원장은 "지난 13일 정부의 긴급조치대책에서도 밝혔듯이, 금융위 차원에서는 가상통화로 인한 부작용과 리스크가 금융시장과 산업에 전이되지 않도록 차단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면서 "정부뿐만 아니라 그 누구도 가상통화의 가치를 보장하지 않으며, 투자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드린다"고 말했다.


[블록체인뉴스 김동호 기자]



0


인기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