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ICO 등장 후 2년...광풍 지나가고 순풍 불 시기
  • 이상훈 기자
  • 등록 2019-06-24 10:14:02

기사수정


▲ 국내 ICO 2년의 발자취에 대해 설명하는 신근영 KBSA 협회장 [출처: KBSA]



한국블록체인스타트업협회(KBSA) 신근영 회장이 19일, 국내 ICO 시장 2년에 대한 술회를 털어놓았다. 


신 회장은 먼저 국내 ICO 현실에 대해 "ICO로 조달한 자금이 최소 2조원~최대 5조원 상당으로 추정한다"면서 "하지만 지금 이 돈이 다 어디로 갔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우리나라가 ICT 강국이라지만 전체 암호화폐 시총 톱 100개 중 국산 코인은 '아이콘(ICON)' 단 한 개뿐"이라며 "이것이 ICO 규제 일변의 정부 대응과 사기·스캠이 난무하는 업계의 현실"이라고 일침했다. 


실제 국내에서 지난 2017년 5월 보스코인이 처음으로 ICO를 한 이후 현대BS&C(에이치닥), 아이콘루프(아이콘), 글로스퍼(하이콘), 엑스블록시스템즈(애스톤) 등 수많은 프로젝트들이 국내에서 ICO를 통해 투자금을 모았다. 


하지만 백서 하나로 쉽게 투자금을 모을 수 있는 상황이 이어지자, 토큰 생태계에 대한 이해와 블록체인 기술 없이 너도 나도 앞다퉈 ICO를 진행해 피해자가 단기간에 급격히 늘게 됐다. 


정부의 암호화폐 규제는 계속됐지만 지난해에만 바닷속에 가라앉은 러시아의 보물선 '돈스코이호' 탐험을 위해 코인을 발행하려 했던 신일그룹,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 사진을 합성하며 투자자들을 모았던 코인업 등 초대형 사기가 등장했었다. 


신 회장은 "업체의 비협조 등으로 정확한 실태조사가 불가능했지만 업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통해 자체 조사한 결과 ICO 등장 이후 국내 블록체인 스타트업 창업 기업 수는 최소 1500개~최대 1만개에 달하며, ICO 성공 기업 수도 최소 100곳~최대 1000곳 이하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 안에 조달된 금액이 최소 2조원~최대 5조원이라는 추정이다. 


그런데 이해하기 힘들 만큼 정부는 ICO, 그리고 암호화폐 시장에 대해 색안경을 끼고 바라봤다. 규제도 빨랐고, 다른 선진국들처럼 합법화를 위한 논의조차 제대로 하지 않았다. 


신 회장은 이런 정부의 강경한 태도에 대해 "개인적으로 2004년 바다이야기 사건, 그리고 2006년 주수도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