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8-10-12 18:23:39
기사수정


▲ [출처: 셔터스톡]


■ 금감원장 "암호화폐 거래 관련 규제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 필요"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의 “일본은 제도권 안에서 암호화폐 거래소를 운영하는데 우리는 언제까지 규제 사각지대에서 운영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관련 규제 제정을 빨리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암호화폐는 암호화 자산으로 분류된다”며 “암호자산의 성격이 불확실하고 국제적 통일 기준이 없어 정부가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암호화폐에 대한 정확한 정의가 없이 ICO를 금지하는 것은 모순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금융 측면이 아닌 위법행위에 대해서만 단속한다”고 말했다.


■ 국회, 블록체인 정책 조율과 활성화 앞장
국회가 세계경제포럼(WEF)을 비롯해 블록체인 선도 국가와 함께 ‘글로벌 블록체인 정책 협의체(Global Blockchain Policy Council·GBPC)’를 결성한다. 국회는 이를 통해 ICO를 제도권내 편입시키기 위한 국제공조에 나선다. 또 업계 종사자들과 함께 민관 라운드테이블을 결성해 다음 달부터 정기 운영한다. 제주시를 블록체인과 디지털 특구로 지정해 블록체인 기업이 기술개발과 테스트를 차질없이 진행하도록 도울 계획이다.


■ 中, 블록체인 인재 구인수요 작년보다 7배 급증
중국의 구인구직 플랫폼 쯔롄자오핀이 ‘블록체인 인재 공급 수요 및 발전 연구 보고서'를 내놓고 작년 3분기 대비 올해 2분기 블록체인 구인 건수가 약 7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내 블록체인 기업 수는 올해 5월 말 기준 4547개며 블록체인 일자리는 1선 도시나 신1선도시에 집중되어 있다. 블록체인 기업이 제시한 급여는 1만5000위안~2만5000위안(약246만원~410만원)이 전체의 29.2%로 가장 높았다.


■ 영국, 암호화폐 규제 시행에 2년 필요
제프 카우프만 RPC(Reynolds Porter Chamberlain) 로펌 법무디렉터가 “영국 의회 재무위원회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영국 정부가 암호화폐 관련 정책을 수립하고 시행하는데 2년 정도 걸릴 것”이라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그는 “정부가 암호화폐 시장 허용과 투자자 보호를 균형 있게 다뤄 관련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 中 스테이블 코인 나올까
중국인민은행이 암호화폐 전문 직군 4개를 신설하고 전문 인력 충원에 나섰다. 인력 충원 분야는 ▲보안 및 설계 ▲소프트웨어 시스템과 보안모델 연구 및 개발 ▲정책연구와 매커니즘 분석 ▲법률 및 재정 분야 등이다. 업계에서는 이번 인력충원에 대해 위안화 기반 스테이블 코인 개발을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인민은행을 대변하는 CN파이낸스(CN Finance)는 “달러 기반 스테이블 코인이 위안화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자체 스테이블 코인을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블록체인뉴스> 정세례 기자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blockchainnews.co.kr/news/view.php?idx=262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유튜브 바로가기 오른쪽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